본원은 타학원과 다르게 기수제로 교육이 진행되며 단순 툴위주의 파트교육을 넘어 CG아티스트를 키우는 글로벌 전문 교육기관입니다. 수준 높은 해외필름스쿨 방식의 교육으로 진행이 되며 슈퍼바이저 및 감독이 될 수 있는 역량을 키우는 국내에서는 유일한 해외 헐리우드 실무 교육방식입니다. 졸업후 경력같은 신입실력으로 인정받아 18년이 지난 현재 헐리우드업체 및 국내 우수 메이져업체에 많은 SF필름스쿨 출신 아티스트들이 슈퍼바이저 / 팀장으로 폭넓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취업 위주의 단순 포트폴리오는 실력적 한계를 들어나게 해주며 훌륭한 CG아티스트로 성장하지 못합니다. SF필름스쿨은 VFX, 3D Animation, 광고, Game 등 모든 관련 산업에서 경계없이 활동할 수 있는 훌륭한 인재를 양성하는 기관입니다)
 





전체평가 : 지현 씨 스스로도 작품 방향과 진로에 대해서 많은 고민이 있었던 거 같아요. 그만큼 초반 스토리보드부터 많은 어려움이 있었는데 하고자 하는 게 너무 다양해서 하나로 압축하는 게 어려웠던 거 같아요. 그래도 끝까지 믿고 따라와 줘서 고맙고 작품의 디테일에 아쉬운 부분이 많지만 생각하는 것보다 살짝 더 잘 나온 느낌이 들어요. 목표로 잡은 기술감독을 더 뛰어넘을 수 있도록 파이팅 하고 그동안 수고했습니다.

Directing Part lecture :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깔끔하게 마무리된 거 같습니다 다소 아쉬운 부분은 사운드 이펙트가 영상에 비해서 약하다는 느낌이 강한데요 영상만큼이나 사운드 이펙트도 퀄리티 있었다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사운드 편집이 까다롭고 어렵기 때문에 마무리가 쉽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모션 캡처를 썼다고 했는데 발이 슬라이딩 되는 부분이나 바닥을 파고드는 부분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준수한 편입니다.

3D lecture : 만드느라 수고 많았네요^^ 캐릭터 디자인 그리고 배경 디자인까지 신경 쓰느라 어려움이 많았겠네요. 주로 하드 스페이스 모델링이라 차가운 분위기가 더욱 잘 어울린다고 생각됩니다. 조명도 전반적으로 아주 잘 어울리고 좋네요. 내 부신에선 텍스처가 너무 지저분하다고 생각이 들었었는데 주인공 캐릭터 또 한 웨더링이 강하게 들어갔기 때문에 충분히 납득이 될만한 상황 같습니다. 모션 캡처를 적용한 부분에서 팔 꺽임이라던가 발이 바닥으로 파고드는 문제는 디테일하게 더 접근했다면 해결됐을 거라고 생각되네요.

Chris Yoo (3D Artist in Canada) : 로봇이 밖으로 탈출하는 내용의 모델링, 텍스쳐, 라이팅의 제네럴리스트 릴 입니다. 나중에 기존의 영화를 주인공을 빼고 로봇을 넣어 합성한것을 넣은것도 좋은 아이디어 입니다.  이전버전보다 렌더링의 퀄리티도 많이 좋아졌네요. 한가지 아쉬운것은 배경으로 보이는 바위산이 실제감이 좀 떨어져 보입니다. 수고 많이 하셨읍니다..

Peter Choi (Digital Artist in Canada) : 한편의 짧은 단편영화를 보는 듯합니다 그리고 참묘한 느낌을 주는 데모입니다. 전체적으로 뭔가 부족하지만 그 부족한 부분들이 인위적으로 만든듯한 느낌을 들게하는... 잘했습니다! 감각이 있는 작업자인것 같습니다.


- 제작과정-

  -목록보기  
제목: 4TH CREATIVE PARTY 재직




△ 이전사진

MACROGRAPH 재직
▽ 다음사진

Interview is in progress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