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원은 타학원과 다르게 기수제로 교육이 진행되며 단순 툴위주의 파트교육을 넘어 CG아티스트를 키우는 글로벌 전문 교육기관입니다. 수준 높은 해외필름스쿨 방식의 교육으로 진행이 되며 슈퍼바이저 및 감독이 될 수 있는 역량을 키우는 국내에서는 유일한 해외 헐리우드 실무 교육방식입니다. 졸업후 경력같은 신입실력으로 인정받아 18년이 지난 현재 헐리우드업체 및 국내 우수 메이져업체에 많은 SF필름스쿨 출신 아티스트들이 슈퍼바이저 / 팀장으로 폭넓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취업 위주의 단순 포트폴리오는 실력적 한계를 들어나게 해주며 훌륭한 CG아티스트로 성장하지 못합니다. SF필름스쿨은 VFX, 3D Animation, 광고, Game 등 모든 관련 산업에서 경계없이 활동할 수 있는 훌륭한 인재를 양성하는 기관입니다)
 





담당선생님평 : 처음 시작부터 살짝 불안하긴 했네요 숙련도가 많이 부족해 보였거든요, 하지만 한 달 두 달 지나면서 발전하는 속도가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작품 만드는 거 보면서 우직한 느낌도 많이 받았어요 어렵고 힘들어서 중간에 콘셉트를 바꿀 줄 알았는데 계속 진행하는 거 보면서 기특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만큼 저를 많이 따라와 줬고 과제 수행을 아주 성공적으로 해냈기 때문에 작품까지 마무리된 게 아닌가 싶습니다. 멈추지 말고 계속 발전하세요 충분히 가능합니다 cg를 접한지 얼마 안 됐잖아요! 앞으로 파이팅 합시다.

Directing Part lecture : 아직 출시되지 않은 자동차 콘셉트를 가지고 했다는 게 아주 좋아 보입니다 그만큼 참고 자료가 많이 없지 않았을까요? 그런데도 모델링을 잘 만들었네요 그 콘셉트를 바탕으로 프로모션 영상을 만들었다는 게 아주 잘한 거 같습니다 마치 전략적인 느낌도 더 강한 거 같아요. 또한 봄이 오는 만큼 벚꽃이 아주 멋지게 느껴지는 부분입니다. 봄 느낌이 아주 잘 전달됐어요. 영상은 전체적으로 단조로워 보일 수 있으나 사방에 퍼져있는 벚꽃잎이 화려함을 많이 더했습니다. 마지막 크로스 되는 부분에선 자동차의 역동적인 부분도 나타냈네요. 부드러움과 강력함을 다 보여준 영상이 아닌가 싶습니다. 수고했습니다.

3D Part lecture : 자동차 프로포션 기준으로 배경을 제작했기 때문에 연출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을 거라 봅니다. 카메라 동선을 넓게 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보이네요. 호수 또는 강 건너편도 렌더링 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면 더욱 좋았을 거 같네요. 물 퀄리티도 디테일이 약간 아쉽습니다. 하지만 벚꽃이 그 모든 단점을 상당히 커버를 잘하네요 시선 분산 효과도 있습니다. 자동차가 검은색이라 상대적으로 집중 효과가 있는거 같네요. 하지만 검은색이다 보니 자동차 표면에 대한 정보가 확실해서 울퉁불퉁한 게 잘 보여서 단점으로 지적될 수 있겠네요. 렌더링은 타이밍이 너무 빨랐는지 영상을 많이 늘린 느낌이 강하네요. 카메라 연출을 좀 더 느슨하게 잡았으면 해결됐을 겁니다..

Peter Choi (Digital Artist in Canada) : 깔끔합니다 벚꽃과 벤츠... 고급스러움과 성공한 중년의 이미지를 가진 벤츠의 이미지를 부드럽고 감성적으로 만든 것 같습니다.^^ 중간중간 인서트로 들어간 로고와 편집에서 연결씬들은 한편의 광고를 보는 듯합니다. 차와 나무의 모델링과 라이팅도 좋습니다..

Chris Yoo (3D Artist in Canada) : 멋진 차 모델링 릴 입니다. 기존에 나와있는 컨셉의 디자인이지만 정확하게 잘 만들었읍니다. 아쉬운것은 모델링 릴 인만큼 디테일을 좀더 보여줄 수 있는 실내 모델링까지 만들어졌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읍니다. 벗꽃장면에서는 자동차의 칼러가 벗꽃에 눌린듯한 느낌입니다. 검은색보다는 좀더 밝은 은색계열이었다면 어떨까 싶네요. 수고하셨어요..


- 제작과정-

  -목록보기  
제목: 4TH CREATIVE PARTY 재직




△ 이전사진

Interview is in progress
▽ 다음사진

4TH CREATIVE PARTY 재직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