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원은 타학원과 다르게 기수제로 교육이 진행되며 단순 툴위주의 파트교육을 넘어 CG아티스트를 키우는 글로벌 전문 교육기관입니다. 수준 높은 해외필름스쿨 방식의 교육으로 진행이 되며 슈퍼바이저 및 감독이 될 수 있는 역량을 키우는 국내에서는 유일한 해외 헐리우드 실무 교육방식입니다. 졸업후 경력같은 신입실력으로 인정받아 18년이 지난 현재 헐리우드업체 및 국내 우수 메이져업체에 많은 SF필름스쿨 출신 아티스트들이 슈퍼바이저 / 팀장으로 폭넓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취업 위주의 단순 포트폴리오는 실력적 한계를 들어나게 해주며 훌륭한 CG아티스트로 성장하지 못합니다. SF필름스쿨은 VFX, 3D Animation, 광고, Game 등 모든 관련 산업에서 경계없이 활동할 수 있는 훌륭한 인재를 양성하는 기관입니다)
 





담당선생님평 : 폭파 장면이 표현된 작품인데 폭파 느낌을 표현하기 위한 디테일이나 노력이 많이 보이는 작품입니다. 하지만 좀더 세밀한 FX작업이 필요하겠네요. 자동차 폭파 장면도 좀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폭파 되는 연기나 연소되고있는 불의 느낌이 좀 많이 아쉽습니다. 조금만더 노력한다면 멋진 폭파가 나올것 같습니다.

modeling & Mapping Part lecture : 전체적인 깔끔한 모델링 입니다. 폭파 전 후의 차량 휠 부분의 텍쳐라인이 같아 눈에뜨이네요. 차 폭파 영상에서 파편 모델링이 좀 더 추가되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 것 같습니다. 모델링 자체는 무난하나 쉐이딩에 좀 더 신경을 썼으면 폭파 영상을 좀 더 사실적으로 이끌어 낼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Directing Part lecture : 사람이 무언가를 설치하고 도망가는 장면까지 합성이 되었다면, 내용이 있는 멋진 샷이 되었을것 같습니다. 폭발의 스모크가 너무 뭉게뭉게 이루어 지는 것이 진짜 같지 않아 아쉽습니다. 

Animation Part lecture : 파편이 조금 아쉽네요 물론 옆 유리까지 깨졌으면 좀 더 사실적인 느낌이 났을겁니다.  

Dynamic FX Part lecture : 폭발되는 시점에서 높은 온도와 그로인한 강한 빛이 동반됩니다. 불자체에서 발생하는 빛이 주변으로 확산이 될것입니다. 높은 온도는 부력을 높여 불을 빠르게 상승하게 만들어주게되므로 발생한 불은 위쪽으로의 움직임이 빠르게 나타납니다. 불 근처에서 강한 온도는 상승하면서 빠르게 낮아지게 되므로 연기로 변해가는데 타는 재질에 따라 연기의 색상등이 결정이 될것입니다. 상승한 연기들은 점차 퍼지면서 뭉쳐져있던 디테일들이 많이 뭉게지고 부드러워집니다. 아직 모션등이 부정확하고 디테일들이 덜 표현이 되었지만 많은 테스트와 노력으로 완성한 영상에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Render&Light Part lecture : 자동차의 랜더링과 폭파의 랜더링은 적절하게 작업되어진 영상입니다. 하지만 자동차의 쉐이딩이 배경컬러와의 톤맵핑이 다소 부족한것 같습니다.그리고 자동차의 그림자의 방향과 길이가 주변환경의 그림자와 잘 매치가 되지않는것 같습니다.그리고 자동차가 순간 폭파되었을때 배경유리창의 반사가 다소 좀 약하고 스모크에 대한 그림자가 배경에 반영되지않은것이 아쉽군요. 

Composite Part lecture : 폭파가 되는 장면에서 차제가 큰폭탄이 터질만큼 일어나는데 주변상황이 너무 멀쩡하게 되어있네요. 창문이 깨진다던가 파편이 튀면서 그을린다던가 약간의 사소한 표현들도 신경을 썼으면 좋은 작품이 될것 같네요. 

Chris Yoo (in Canada) : 자동차의 모델링및 셰이딩은 무난한듯 합니다만  라이팅의 그림자가 주변과 일치 하지 않는듯 하네요. 폭파시  유리파편이 튀는 시뮬레이션이 들어갔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이 드네요. 검정연기가 좀 과한듯 느껴집니다. 수고하셨읍니다..


- 제작과정-

  -목록보기  
제목: DEXTER DIGITAL 재직




△ 이전사진

MOFAC STUDIO 재직
▽ 다음사진

WHALES INSIGHT 재직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