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F필름스쿨은 국내 및 해외 헐리우드업체들로부터 실력을 크게 인정받는 세계 최고의 교육기관입니다.


취업 : MOFAC STUDIO재직



VFX 정규과정을 수료한 안환석입니다.
영상학과를 전공하면서 CG쪽으로 공부를 하려 했으나 혼자서는 배우기 힘들다고 판단이 들어서 SF필름스쿨을 찾게 되었습니다. 대학교 2학년 방학때 2달동안 마야를 접하고 CG쪽으로 공부해야겠다고 마음을 정하고 4학년 졸업한후에 SF필름스쿨에 와서 Softimage라는 툴을 배우며 본격적으로 CG를배우기 시작했습니다. 기존에 아트 워크 수업때 만들었던 늑대인간을 작품으로 만들어야 겠다고 생각하고 작업을 해 나갔습니다.


하지만 혼자서 작업하는데는 여러가지의 애로사항이 있었습니다. 모델링이 지난 후부터는 어디서 어떻게 손을 대야 할지 도무지 감이 잡히지 않았습니다. 결국 워크샵에 들어오기로 마음먹고 워크샵에 와서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로운 콘티를 구상하고 작업을 진행해 나갔습니다.


포트폴리오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맵핑 부분입니다. 트레일러 영상 외에는 특별한 레퍼런스가 없었기 때문에 맵핑을 하는데 있어서 쉽지 않았습니다. 드렌(스플라이스의 캐릭터)의 어릴 적에 맵핑을 참고 할만한 소스를 찾기 위해서 닭, 바다의 열대어, 파충류 등을 찾아 보았지만 느낌에 맞는 소스를 찾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결국 지브러쉬로 직접 그려나갔고 촬영 영상과 비교하면서 수정을 해 나갔습니다. 유기체만의 윤기를 표현함에 있어서도 맵제작을 제대로 만들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네요.


에니메이션은 작업을 하면서 자신이 만든 캐릭터가 살아움직이는 것을 보는 즐거움이 있었습니다. 물론 러프작업을 할때 빼고 말이죠. 디테일 작업을 할때는 쉽지 않았고 마음대로 되지 않았을때는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습니다. 여러가지 동작들을 잡아보면서 캐릭터 셋업과 모델링의 디테일을 주지 못한점들도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영상의 흐름중에 쉽지 않았던 부분은 마지막 지하철 후미진 곳으로 갔을때 부분입니다. 처음에는 새끼가 유혹을 하면 사람보다 큰 어미가 어둠속에서 고개를 내밀고 나와서 촉수로 사람을 잡아먹는 다는 내용이였지만 캐릭터의 창조, 컨셉아트 부분의 표현력 부족등으로 여러가지 컨셉으로 고민을 하다가 외계인의 등장으로 혼을 뺐는다는 쪽으로 하자고 구상하게 되었습니다. 트랙킹 부분에서도 생각지 못한 부분에서 캐릭터를 등장시켜서 카메라가 심하게 흔들리는 영상을 트랙킹을 걸게 되었고 많은 애를 먹었습니다. 결국 영상속에 캐릭터들은 자리에 딱하니 붙어있지 못하고 살짝 흔들리는 불상사를 겪게 되었구요. 하하하. 합성을 진행하면서도 촬영의 중요성과 많은 영상을 찍어놓아야 하는 이유를 몸소 체험 할 수 있었답니다.


한주 한주 진행하는 컨펌과 크리틱으로 인해서 나태해지는 자신을 채찍질 하며 진행하는 사항에 대해 다시 한번 되짚어 볼 수 있었습니다. 나와 생각이 다른 워크샵의 선.후배들과 친해지면서 CG뿐만이 아닌 저의 부족한 성격과 모자랐던 부분들을 채울 수 있었고 좋은 인연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softimage툴을 가르쳐 주시고 오랜기간 동안 컨펌해주시고 신경써주신 킹왕짱 멋지신 최선생님 감사드립니다.  학원 발전을 위해 노력하시는 감독님과 학생 한명 한명 기억해주시고 신경써 주시는 실장님. 아트웍, 컨셉 부분을 가르쳐 주신 조선생님. 작품 진행에 있어서 언제나 도움을 주신 임샘과 김샘 등등 학원 관계자분들 항상 고생하시는데 정말 감사 드립니다.
SF필름스쿨 화이팅입니다~
  -목록보기  
제목: AHN HWAN SUK
MOFAC STUDIO 재직





△ 이전사진

LEE HEE WON
매크로그래프 재직
▽ 다음사진

LEE JEONG WOO
DIGIART STUDIO 재직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