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F필름스쿨은 국내 및 해외 헐리우드업체들로부터 실력을 크게 인정받는 세계 최고의 교육기관입니다.


취업 : Digital idea재직




VFX 정규과정을 수료한 박희훈 입니다.
고등학교 시절 즐겼던 게임을 통해 CG계에 관심이 생겨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대학입학을 하였지만, CG랑 무관한 전공을 하면서 여러가지 좌절도 느끼고 다른 일도 했었지만, SF Film 스쿨을 다니면서 다시 한번 꿈을 향해 도전을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본 학원을 다니기 전에 다른곳에서 이미 MAYA라는 툴을 경험해 본 저는 초반의 교육이 그리 낯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선생님의 지속적인 말씀과 환경속에서 저의 잘못된 작업패턴과 사람들과의 교류의 중요성을 느끼면서 잠재력을 이끄는 법을 알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기존의 편협된 지식들의 로드맵을 완전히 새로 고침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더욱 원리적인 접근이 가능하여 작업의 효율을 높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초반 포트폴리오의 모습은 파티클이 난무하는 화려함 위주의 연출이었습니다. VFX의 꽃은 다이나믹이라 생각하여 마야의 익스프레션과 mel의 공부에 치중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오로지 후반작업에만 신경을 쓴 나머지 컨셉과 스토리텔링의 부재로 초반 모델링부터 난항을 겪기 시작했습니다. 지속적으로 영화자료를 수집하였고 차츰 저에게 맞는 케릭터를 찾고 바로 모델링을 착수했습니다. 모델링이 끝나고, 멥핑으로 접어들때쯤 쉐이딩과 라이팅의 어려움에 약간은 주춤거렸던것 같습니다. 좌절은 하지 않았지만, 오히려 흥미로서 접근하다보니 연구... 또 연구를 하게 되고, 여기서 시간 낭비를 하게 된 것 이죠.



선생님의 주의를 듣고나서 연구보단 선작업에 치우치는 것이 중요하다 하여 좀 더 스피디한 전개를 하였습니다. 그 와중에 NUKE라는 프로그램을 알게되고, 평소에 관심을 갖던 사진작업과의 공통점이 많아 접근하기도 용이하였고, 합성파트에 관심이 급격히 쏠렸습니다.
물론 그에 따른 시간적 소비도 많았지만, 그만큼의 재미와 흥미. 게다가 작업의 완성을 짓는 중요 요소였기 때문에, 후반작업에 더욱 신경을 썼습니다. 다시 한번 생각을 해봐도 작업의 스피드는 철저한 사전 준비가 되었을때 가능하다는 걸 알게되었습니다.



작업을 하다보면 자연스레 툴에 대한 두려움은 없어지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제 생각엔 툴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느끼고 표현할 수 있는 예술적감각이 더욱 중요가치라 생각이 듭니다.



화려한 영상에 취해 툴에 관한 공부만 할 것이 아니라 자신의 창의적 표현력을 높일 수 있는 미적 감각에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어떨까 싶습니다. 그리고 끊임없는 선생님 말씀의 경청과 자신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영상물의 관람은 늦추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목록보기  
제목: PARK HEE HUN
DIGITAL IDEA 재직





△ 이전사진

LEE JEONG WOO
DIGIART STUDIO 재직
▽ 다음사진

SUK JONG YUN
ELIOT STUDIO 재직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