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F필름스쿨은 국내 및 해외 헐리우드업체들로부터 실력을 크게 인정받는 세계 최고의 교육기관입니다.


취업 : (주) 슈퍼맨 미디어 재직



저는 VFX정규과정을 수료한 남현욱입니다.
대학교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한 후, 3d애니쪽을 공부하다가 영상 특수효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전문적으로 공부하고싶어 SF필름스쿨을 선택하였습니다. 인터넷에 떠있는 수료생들 포트폴리오의 엄청난 퀄리티가 SF필름스쿨을 주저없이 선택하게 만들었습니다.


작업은 수업진행에 맞추어 꾸준히 진행하였고, 학원 수업과 병행하여 4개월정도 작업하였습니다.
선생님의 지도하에 큰 틀을 잘 잡을 수 있어서, 빠르게 작업할 수 있었습니다.
포트폴리오를 구상하면서 괴물이 자동차를 던지며 땅에서 나오는 것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만 하며 무작정 작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초반 기획 및 콘티에 신경을 쓰지 않아서 첫번째 촬영과 애니메이션 작업은 엎어버리고 다시 촬영과 애니메이션 작업을 하였습니다.
기획에 더 신경을 썼으면 더 빨리 작업을 끝냈을거란 아쉬움이 남습니다.
작업은 어느정도 큰 계획을 세우지만 한곳에 너무 얽매이지 않는 스타일로 진행하였습니다. 맵핑하다가 지겨우면 애니메이션 셋업을 하고 애니메이션 키작업을 하다가 피곤해지면 라이팅 테스트를 하는 등의 방식으로, 너무 한 작업에 몰두하면서 생기는 지루함을 없앨 수 있었습니다.


메카닉이 아닌 유기체 포트폴리오다 보니 애니메이션 작업에 더 신경을 쓰게 되었고, 작업에 가장 큰 비중을 둔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큰 동선과 타이밍을 잡은 후 조금씩 다듬는 방법으로 작업을 하였습니다. 촬영소스의 카메라 움직임에 맞추어 괴물의 동선을 만드는게 가장 힘들었습니다. 괴물의 움직임을 상상하고 촬영을 하였지만, 상상은 상상일 뿐이라서, 실제 3d작업과 매치가 되었을 땐 생각과는 맞지 않는 부분이 많아서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다양한 촬영을 통해 컷구성도 하고 싶었지만, 촬영실력의 한계로 인해 롱테이크로만 작업을 구성하였습니다.
포트폴리오의 어느정도 전체적인 윤곽이 나온 후에는 학원 선생님께 계속 보여주면서 이상하다고 하는것을 계속 고쳐나갔습니다.
선생님께서 이상하다고 하는 부분만 다 수정을 하여도 포플의 왠만한 퀄리티가 나올거라고 굳게 믿고 열심히 수정하였습니다.


포트폴리오의 아웃풋이 완성되고, 색보정등의 수정을 하는 중에 (주) CJ Power Cast 취업이 되었습니다.
이곳은 드라마와 CF, 홍보영상, 간혹 영화 등의 작업을 하는 회사이고, 현재는 드라마 '그저 바라보다가', '하자전담반'등의 작업을 회사에서 진행하고 있고 전 회사의 막내로서 실무를 배워가고 있습니다.
VFX분야를 전문적으로 교육하는 곳도 찾기 힘들었는데 SF필름스쿨을 만나게 되어 저에게는 많은 도움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학원을 다니면서 후배님들도 선생님의 조언이나 설명등 여러가지 실무에 도움되는 얘기에 귀 기울이며 공부를 하길 바라며 교육을 받을때나 포트폴리오를 제작하면서 힘들더라도 조금만 참고 선생님이든 누구든 도움을 청하면 아마 SF필름스쿨이라면 100% 도와줄거라 믿습니다.
공부 열심히 하시고 수료후에 직장에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목록보기  
제목: NAM HYEON WOOK
(주) CJ Power Cast 재직





△ 이전사진

AHN JAE HONG
(주) ELIOT STUDIO 재직
▽ 다음사진

JEONG DONG HYEON
(주) D.T.I PICTURES 재직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