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F필름스쿨 입학전 영상관련 기존취업자 및 학교복학생, 유학생은 취업인터뷰에 게재하지 않습니다.

※ Students that were employed in fields related to computer graphics before attending SF Film School,
studied overseas or returning to attend universities are not included in the interviews.


취업 : (주) T-ENTERTAINMENT 재직



1. 자기 소개를 해주세여.
안녕하세요~ 저는 SF필름스쿨에서 VFX정규과정을 수료한 양현승 이라고 합니다.

2. Computer Graphic에 관심을 갖게 된 동기는 무엇인지..
고등학교때 2D툴을 만지다보니까 더욱 전문적인 분야를 배우고 싶은 욕심이 생겼습니다.
그때부터 3D그래픽을 배우기 시작했고 생각보다 적성에도 맞고 재미를 느껴서 지금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3. CG를 하면서 자신만의 노하우가 있다면..??
노하우란것은 특별히 없습니다. 거의 모든 작업이 기본 툴을 제외하고는 수작업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전반적인 작업의 구도, 개념등이 정리가 잘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기본적으로 저는 어떤 툴의 기능들을 배울때 그 기능의 원리나 개념을 완전하게 습득하지 않으면 써먹을수가 없는 그런 장점이자 단점(?)인 성격입니다. 그래서 한번 배웠던 기능들을 계속 연습해보며 원리를 이해하려고 애썼습니다.



4.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
세컨드라이프라는 가상현실세계에서 저만의 세계를 구축할 것입니다. 물론 그것과 별개로 다른 작품도 만드는것도 게을리 하지 않아야겠구요. 새로운 사람들과 새로운 장소에서 첫 사회생활을 시작하는만큼 일단 최대한 빨리 적응해서 경력을 쌓는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5. 교육/ 작업중에 에피소드가 있었다면??.
작은 실수가 많았습니다. 문제가 생기면 누구한테 물어보기보단 먼저 혼자 해결하려고 하는 성격이라서 이것저것 해보다보니 시간이 좀 많이 지체되었던 기억이 납니다.
며칠 끙끙대도 해결이 안됐던 것들이 옆사람에게 물어보니 바로 해결되는 어이없는 사태(?)도 종종 벌어졌죠.
팀 작업이 있었습니다. 거기에 집중하느라 약 두달을 허비한것 같은데요.
결국 만들지도 못하고 중간에 깨지고 말았습니다. 시간낭비라는 생각에 개인작품을 서둘러 진행해야 했고 결국 솔직히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가 나오고 말았습니다. 다행히 취업은 되었네요. ^^



6. 개인 작품 프로젝트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주세요.
'HALO3' 라는 게임의 마스터치프 캐릭터를 모티브로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만들다보니까 똑같이 만드는것이 너무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머리와 몸통 이후로는 나름 창작하여 만들었는데요.. 감각이 없다보니 너무 유치한 모델링이 되었네요.
전체적인 컨셉은 작품 진행중에 두어번 완전 바뀌었는데요. 먼저 계획하던 컨셉이 촬영도 힘들고 작업이 너무 힘들것 같아서 실장님의 권유로 바꿨습니다.
다른것을 계획하다가 문득 집 주변에 있는 작은 터널이 생각났습니다.
터널을 중심으로 마스터치프가 총격전을 벌이는 시나리오로 결정하고 바로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중간에 컨셉을 수정할까도 생각했지만 더 어설퍼질 수도 있다는 생각에 처음 생각한대로 그냥 밀고 나갔습니다. 생각보단 잘 나왔던것 같습니다.



7. 하루 평균 작업량은 얼마 정도인가요?
작품 만들때는 24시간 작업한 적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오래 앉아 있으면 좀이 쑤시는 스타일이라 보통은 1시간 작업에 30분 쉬고...;; 이런식으로 작업을 진행했던 것 같습니다. 물론 집중할때는 몇시간이고 앉아 있었죠... 그리고 몇시간동안 쉬지요. ;;
야간에 주로 작업했구요. 진행속도를 빨리 가져갔기 때문에 남들보다 빨리 작품이 나왔습니다.

8. 회사 소개 및 현재 맡고 있는 업무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주세요.
'T-Entertainment'라는 엔터테인먼트 회사입니다. 단순히 게임회사가 아니라 연예, 영화쪽까지 사업을 하고 있는 회사죠. 저는 그 중 '세라코리아'라는 세컨드라이프 게임쪽에서 가상현실에 표현하는 CG업무를 맡게 될 것 같습니다.

9. SF필름스쿨 후배들에게 조언을 해준다면...
제가 누구에게 조언을 하기엔 아직 너무 부끄러운 수준이지만 한가지만 말씀드리자면
'자기 타협은 제 살 깎아먹기'라는 것입니다. 작업을 하시다가 본인 눈에 걸리는것이 있다면 그냥 넘어가지말고 반드시 바로 잡으세요. 원래 자기 작품엔 스스로 관대하다고 하잖아요.
그리고 끊임없이 주변사람에게 조언을 구하세요. 얻는것이 많을것입니다.
그리고... 학원 작업실... 들어오면 좋을거예요~~^^;

10. 처음 SF필름스쿨을 선택하게 된 이유와 지내면서 느꼈던 SF필름스쿨의 장점이 있다면..??
저는 다른 타학원을 다녀봤던 사람입니다. 고등학교때는 포토샾이나 자격증공부 때문에 학원다닌적도 있구요. 그 경험들에 비추어볼때 이 SF필름스쿨은 학원이라는 타이틀이 조금 어색하다고 생각될 정도로 선생님들의 교육열의가 대단하십니다. 정말 본인의 의지만 확고하다면 실패할 수가 없는 그런 학교입니다.
  -목록보기  
제목: YANG HYUN SEUNG
(주) T-엔터테인먼트 재직





△ 이전사진

SHIN EUN MI
(주) 비주얼스토리 프로덕션 재직
▽ 다음사진

LIM KEUN PYO
(주) GAME HI STUDIO 재직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